정치

시사저널

與, 국무총리·장관 임명에 "코로나 국정공백 막기 위한 결단"

변문우 디지털팀 기자 입력 2021. 05. 14. 12:29

기사 도구 모음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격 논란을 일으켰던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에 대해 "코로나 위기 대응으로 급박한 상황에서 국정 공백을 막기 위해 결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내내 국무총리와 장관 인사 문제로 국회가 공전하며 중요한 민생 법안들이 뒤로 밀렸다"며 "손실보상법 입법청문회를 시작으로 민생국회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양보했는데 더 물러나라며 대통령 인사 흥정거리로 만들어"

(시사저널=변문우 디지털팀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격 논란을 일으켰던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에 대해 "코로나 위기 대응으로 급박한 상황에서 국정 공백을 막기 위해 결단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내내 국무총리와 장관 인사 문제로 국회가 공전하며 중요한 민생 법안들이 뒤로 밀렸다"며 "손실보상법 입법청문회를 시작으로 민생국회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야당이 국무위원 임명동의안 문제를 이유로 상임위별 합의된 일정을 막았다"며 "국회가 일해야 할 때다. 야당이 민생 국회로 돌아와 국민의 삶을 챙기는 협력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것과 관련해 "한 발 양보했는데 두 발 더 물러나라는 식으로 대통령의 인사를 정치권의 흥정거리로 만든 행태는 유감"이라며 야당에 화살표를 돌렸다.

또 인사청문 과정에서 각종 신상 의혹이 제기된 임 장관에 대해선 "국민 눈높이에서 아쉬웠던 점과 여성 과학계를 대표하는 소명감을 온전히 성과로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총리와 임·노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임명장을 받은 국무위원들은 이날부터 임기가 시작된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