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서지현 검사, 안태근 · 국가 상대 손배소 1심 패소

정윤식 기자 입력 2021. 05. 14. 12:33

기사 도구 모음

성추행과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고 폭로했던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검사장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에서 패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3단독 김대원 판사는 서 검사가 안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오늘(14일) 기각했습니다.

또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는 주장에는 "안 전 검사장이 재량권을 남용해 인사의 객관적 정당성을 잃었다고 인정하기에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추행과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고 폭로했던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검사장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에서 패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3단독 김대원 판사는 서 검사가 안 전 검사장과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오늘(14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서 검사가 강제추행에 따른 피해 사실을 인지한 뒤로 3년 넘게 지나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에 소멸시효가 완성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는 주장에는 "안 전 검사장이 재량권을 남용해 인사의 객관적 정당성을 잃었다고 인정하기에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정윤식 기자jy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