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태국 여자배구, 코로나19 집단 감염..FIVB는 재검사 요청(종합)

하남직 입력 2021. 05. 14. 12:37

기사 도구 모음

국제배구연맹(FIVB)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에 '재검사 후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을 요청했다.

타일랜드애슬레틱스는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4월 29일에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1차 접종 후 국제대회에 출전한 선수 중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사례가 있다"며 "항체를 형성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코로나19 재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을 받으면 VNL 출전이 가능하다. FIVB는 재검사를 요청했고, 태국배구협회도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국 대표팀, 14일 백신 2차 접종한 뒤 재검사 예정..FIVB는 태국 출전 희망
태국 여자배구 대표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국제배구연맹(FIVB)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에 '재검사 후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출전'을 요청했다.

월드오브발리는 14일(한국시간) "FIVB가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의 VNL 불참 요청을 불허하며 재검사를 권고했다"고 전했다.

태국 인터넷스포츠매채 타일랜드애슬레틱스도 이날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14일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다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애초 일정대로 20일에 이탈리아로 출국해 VNL에 출전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VNL에 대비해 태국 나콘빠톰에서 훈련하던 중 트레이너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위기감을 느꼈다.

선수와 코치, 지원 인력 등 37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확진자는 22명으로 늘었다. 22명 모두 '무증상 환자'다. 하지만 태국 대표팀은 훈련을 중단했고, 태국배구협회는 FIVB에 'VNL출전 포기 의사'를 전했다.

그러나 FIVB는 태국의 VNL 출전을 거듭 요청했다.

타일랜드애슬레틱스는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4월 29일에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1차 접종 후 국제대회에 출전한 선수 중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사례가 있다"며 "항체를 형성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코로나19 재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을 받으면 VNL 출전이 가능하다. FIVB는 재검사를 요청했고, 태국배구협회도 이를 받아들였다"라고 전했다.

FIVB 관계자는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태국 여자배구대표팀에 특별 엔트리 적용해 VNL 출전을 유도할 수도 있다"고 밝혔기도 했다.

올해 VNL은 이탈리아 에밀리아-로마냐주 리미니에서 '버블 형태'로 치른다.

여자부는 5월 25일부터 6월 20일까지 예선 라운드를 치르고, 6월 24일과 25일에 준결승전과 결승전을 연다.

한국도 VNL에 출전한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여자대표팀은 오는 21일에 이탈리아로 출국한다.

한국은 같은 달 26일에 태국과 예선전을 펼칠 예정이다. 하지만 태국 대표팀 내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일정에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