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SBS

[문화현장] 흑백사진 속 움직이고 있는 그녀의 내면은?

이주상 기자 입력 2021. 05. 14. 12:45

기사 도구 모음

예술과 기술이 만나는 지점에서 미디어 아트가 탄생합니다.

나선형의 소용돌이는 심연으로의 몰입과 무한한 확장을 반복하면서 지속적인 흐름의 또 다른 차원을 형성합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NFT 작품이 다음 전시의 주제인데, 그 일부가 미리 설치돼 미디어 아트 작품들과 공존하는 것입니다.

디지털 미디어를 기반으로 한 예술적 시도와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시의 연계를 통해 경계를 넘어선 예술의 공존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unFun 문화현장]

<앵커>

예술과 기술이 만나는 지점에서 미디어 아트가 탄생합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다양한 시도들이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지속적인 흐름 / 15일까지 / 인사동 코트]

스크린 앞에서 하는 움직임이 흐느적거리는 느낌의 영상으로 변환돼 나타납니다.

일상적인 삶 속에서 우리는 인지 여부와 상관없이 늘 움직이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슬릿-스캔 기법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마른 몸매를 유지해야만 하는 무용수의 흑백 사진에 증강현실 앱을 적용하면, 끝없이 먹어치우려고 하는 내면의 욕망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우리의 생각은 늘 다면적입니다.

그 내부에서는 여러 작은 부분들이 모두 다른 모양과 색채를 가진 채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토드 홀로우벡/전시기획자 : 지속적인 흐름은 끊임없이 변화하며 나아가는 인생에 대한 얘기입니다. 우리는 지속적인 흐름 속에 살고 있는 것입니다.]

나선형의 소용돌이는 심연으로의 몰입과 무한한 확장을 반복하면서 지속적인 흐름의 또 다른 차원을 형성합니다.

개별 작품들 주제뿐 아니라 전시 주제도 지속적인 흐름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NFT 작품이 다음 전시의 주제인데, 그 일부가 미리 설치돼 미디어 아트 작품들과 공존하는 것입니다.

디지털 미디어를 기반으로 한 예술적 시도와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시의 연계를 통해 경계를 넘어선 예술의 공존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주상 기자joosang@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