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엑스포츠뉴스

'인트로덕션' 현장 스틸..홍상수 감독, 직접 카메라 잡고 열정 디렉팅

김유진 입력 2021. 05. 14. 13:12

기사 도구 모음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 수상작 '인트로덕션'(감독 홍상수)이 오는 5월 2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홍상수 감독의 25편의 장편 영화 중 유일한 영어 제목인 작품이며, 배우 신석호, 박미소, 김영호, 예지원, 기주봉, 서영화, 김민희, 조윤희, 하성국 등이 출연하는 '인트로덕션'은 5월 27일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 수상작 '인트로덕션'(감독 홍상수)이 오는 5월 2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작품.

공개된 4컷의 스틸은 한의원과 동해바다 등 영화의 배경이 되는 다양한 장소에서 촬영에 집중하는 홍상수 감독의 모습이 담겼다. 

홍상수 감독이 직접 카메라를 잡고 촬영과 디렉팅을 하는 모습부터 작품에 함께한 배우 신석호, 김영호, 예지원, 기주봉, 하성국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작품에 대한 진심이 엿보이는 현장 스틸들은 '인트로덕션'을 통해 감독과 배우들이 보여줄 또 다른 새로운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인트로덕션'은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을 수상했으며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에 이어 세 번째 은곰상 수상을 기록했다.

홍상수 감독의 25편의 장편 영화 중 유일한 영어 제목인 작품이며, 배우 신석호, 박미소, 김영호, 예지원, 기주봉, 서영화, 김민희, 조윤희, 하성국 등이 출연하는 '인트로덕션'은 5월 27일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영화제작전원사, 콘텐츠판다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