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與 문정복, 류호정 향해 "야 어딜 감히"..정의당 "사과하라"

정진형 입력 2021. 05. 14. 13:31

기사 도구 모음

정의당이 14일 류호정 의원과 말싸움을 벌인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오 대변인은 "국무총리 임명안 동의 표결에 함께 참여한 정의당을 향해 엉뚱한 탓을 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길 바라며 문정복 의원과 민주당의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김부겸 인준 본회의서 與·정의 말싸움 여진
문 "어디서 목소리 높여" 류 "우리가 만만하냐"
문 "박준영 지칭한 '당신'을 오해한 것" 사과 거부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정의당이 14일 류호정 의원과 말싸움을 벌인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국회는 전날(13일) 저녁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했다. 이 과정에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본회의 의사진행발언에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낙마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배 원내대표가 자진사퇴한 박준영 후보자 배우자의 영국산 도자기 반입 문제를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행위"라고 지칭하자 여당 의원들 자리에서 고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이후 문 의원이 연설을 마친 배 원내대표의 본회의장 좌석에 찾아가 항의하는 일이 빚어졌다.

이와 관련해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오전 국회 브리핑을 통해 "공당의 원내대표가 공식적인 의사진행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면서도 "발언 직후 자리에 찾아와 개인적으로 항의를 하는 것은 심히 부적절하다.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국무총리 임명안 동의 표결에 함께 참여한 정의당을 향해 엉뚱한 탓을 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길 바라며 문정복 의원과 민주당의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그 과정에서 류 의원과의 말을 주고 받던 중 문 의원은 '어디서 감히'라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심각한 문제의식을 느낀다"며 "나이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민의를 대표하는 한 명의 의원으로서 우리당 류호정 의원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에 대해서는 별도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했다.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3. photo@newsis.com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나아가 페이스북에 문정복 의원과 류호정 의원이 주고받은 말싸움 내용을 정리해 올리기도 했다.

강 대표에 따르면, 문 의원은 류 의원과 대화 도중 "아니, 그걸 당신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류 의원이 "당신?"이라고 되묻자 "야"라고 언성을 높였다.

류 의원이 재차 "야?"라고 반문하자 문 의원은 "어디서 지금 감히, 어디서 목소리를 높여"라고 했고, 그러자 류 의원은 "우리당이 만만해요. 저기다가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여기와서 뭐하시는 거에요"라고 맞받았다.

강 대표는 "문 의원의 언사는 무례하기 짝이 없었다. 소수야당의 동료의원을 '야' 라고 부르고 먼저 삿대질을 할 만큼 오만한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며 "문 의원은 류 의원에게 사과하시라"고 했다.

전날 본회의장에서도 문 의원과 류 의원이 충돌하자 주변의 의원들이 이를 말리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문 의원에게 맞 대응하고 있다. 2021.05.13.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반면, 문정복 의원은 오해에서 빚어진 해프닝이라며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의원에 따르면, 의사진행 발언의 '외교행낭' 부분을 항의하는 과정에서 "그러면 박준영 후보자는 왜 사퇴했느냐"고 배 원내대표가 물었고 이에 문 의원은 "그건 당신이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 거 (같아서)"라고 답했다.

여기서 '당신'은 배 원내대표나 류 의원이 아닌 대화 자리에 없는 제3자를 이르는 존칭으로 박준영 후보자를 지칭한 것이라는 게 문 의원의 설명이다.

문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내 말에서 '당신'은 박 후보자를 지칭한 건데 갑자기 류 의원이 '어디다가 당신이라 하느냐'고 한 것이다. 잘못 이해한 것"이라며 "깜짝 놀란 나도 그 순간에 기가 차니까 '야'라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말 해프닝인데 류 의원이 표현을 잘 이해하지 못했거나 아니면 알면서도 그런 게 아니겠느냐"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