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중국] 고양이 입양 후 탈모 증세 나타난 中 소녀의 사연

입력 2021. 05. 14. 13:46 수정 2021. 05. 14. 13:46

기사 도구 모음

반려묘를 집에 들인지 불과 10일 만에 대머리가 된 10대 소녀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평소 고양이와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았던 A씨의 딸 머리 중앙에 눈에 띄는 탈모 현상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A씨의 딸이 집 안에서 고양이와 밀접하게 접촉한 시간이 길어지면서 곰팡이 각질균이 옮으면서 심각한 탈모 증세로 이어진 것.

현재 A씨의 자녀는 탈모 증세가 나타난 부위의 머리카락을 완전히 밀고 치료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반려묘를 집에 들인지 불과 10일 만에 대머리가 된 10대 소녀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일 노동절 연휴를 기념해 평소 고양이를 좋아했던 초등학생 자녀에게 반려묘를 선물했다. 고양이를 분양 받은 곳은 A씨의 거주지 인근의 정식 애견숍이었다.

그런데 문제는 10일 뒤 발생했다. 평소 고양이와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았던 A씨의 딸 머리 중앙에 눈에 띄는 탈모 현상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A씨는 곧장 병원을 찾아 딸의 탈모 상태를 검사했다. 검사 결과 A씨의 딸은 진균성 두부백선이라는 병으로 심각한 탈모 증세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질환은 일종의 곰팡이균 감염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주로 고양이들에게만 생기는 피부병으로 알려져 있다.

A씨의 딸이 집 안에서 고양이와 밀접하게 접촉한 시간이 길어지면서 곰팡이 각질균이 옮으면서 심각한 탈모 증세로 이어진 것. 특히 이 곰팡이균은 평소 건강한 성인과 접촉 시 큰 반응을 보이지 않지만 노약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사례의 경우에는 접촉 후 탈모, 가려움, 반점 등의 피부 질환을 앓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A씨의 초등생 자녀의 경우 면역력이 약한 아동이라는 점에서 탈모를 동반한 전신에 반응을 보일 수 있다고 의료진은 경고했다. 현재 A씨의 자녀는 탈모 증세가 나타난 부위의 머리카락을 완전히 밀고 치료 중이다. 1년 동안 총 6~8차례에 걸쳐 탈모 부위의 머리카락을 짧게 이발한 뒤에야 완치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A씨는 “1년 동안 이어지는 긴 치료 시간도 아이를 힘들게 할 텐데, 무려 6~8차례 탈모 부위를 완전히 밀고 독한 약을 발라야 완치될 수 있다는 의료진 설명을 듣고 좌절했다”면서 “아이가 1년 내내 머리 한 가운데를 완전히 밀고 학교에 다녀야 한다는 의미다.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하게 될 것 같아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분야 현지 전문가들은 “이 질환에 걸리면 머리에 비듬이 생긴 것처럼 희끄무레한 비늘 같은 부스럼이 다량 발견된다”면서 “귀 밑이나 목 뒤로 임파절 부종을 동반하기도 한다. 주로 아이들에게 종종 발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감염이 경미하고 조기 발견이 가능하다면 머리카락은 다시 자라난다는 점이 긍정적”이라면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영구 탈모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발병 초기에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