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류호정에 "야" "어디서 감히" 소리친 문정복..정의당 "사과하라"

박광연 기자 입력 2021. 05. 14. 13:46 수정 2021. 05. 14. 19: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맨 오른쪽)이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며 류호정 정의당 의원(왼쪽에서 첫번째)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류호정 의원을 향해 “야” “어디서 감히”라고 소리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민주당에 14일 사과를 요구했다. 문 의원은 “해프닝”이라며 오히려 발언의 발단이 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의 전날 연설과 관련해 배 원내대표가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정의당과 문 의원 등에 따르면 문 의원은 전날 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해 열린 본회의에서 홍기원 민주당 의원과 함께 정의당 의원들이 있는 자리로 찾아가 항의했다. 당일 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를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행위는 명백히 외교관 직위를 이용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한 배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불만을 표시한 것이다.

외교관 출신 홍 의원이 배 원내대표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따지자 배 원내대표가 “그러면 장관 후보자가 왜 사퇴했냐”고 반문했다. 옆에 있던 문 의원이 “그거야 당신이 국정에 부담을 주기 싫으니 자진사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류 의원이 “당신?”이라고 대응하며 언쟁이 시작됐다.

문 의원은 류 의원에게 “야”라고 반말하며 목소리를 높였고, 류 의원이 “야?”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문 의원이 “어디서 지금 감히, 여기가 어디라고 목소리를 높여”라고 외쳤다. 류 의원은 “우리 당이 만만해요? 저기에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여기 와서 뭐하시는 거예요?”라며 맞대응했다.

정의당에서는 이날 문 의원을 비판하는 발언이 잇따랐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공당의 원내대표가 공식적인 의사진행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그러나 발언 직후 자리에 찾아와 개인적으로 항의하는 것은 심히 부적절하다.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의원과 민주당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오 대변인은 “특히 그 과정에서 류 의원과 말을 주고 받던 중 문 의원은 ‘어디서 감히’라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심각한 문제의식을 느낀다”며 “나이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민의를 대표하는 한명의 의원으로서 우리당 류 의원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에 대해서는 별도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단 류 의원뿐만 아니라 청년 국회의원들은 자주 이런 상황에 놓이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 의원님, 동료 국회의원을 ‘야’라고 부르시면 안된다. 동료 의원에게 ‘감히 어디서’라고 말하시는 것도 부적절하다”며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당적이 달라도 그렇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언성을 높인 이후 곧바로 사과하실 줄 알았더니 아직도 묵묵부답이셔서 참으로 놀랍다”며 “상식 밖의 언사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것까지 일일이 요구해야 하는 우리 국회의 수준에 진절머리가 난다”며 “문제제기를 하더라도 품격을 지키며 하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SNS에서 “문 의원 언사는 무례하기 짝이 없었다. 소수 야당의 동료 의원을 ‘야’라고 부르고 먼저 삿대질할 만큼 오만한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문 의원의 사과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오해에서 비롯된 “해프닝”이라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당신’이라는 말은 박 후보자를 ‘3인칭’으로 표현한 것”이라며 정의당 의원들을 지칭한 게 아니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류 의원이 말의 순서를 이해 못한 것”이라며 “그러려니 하고 말았는데 오늘 이렇게 나오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사과할 의향이 없다며 오히려 배 원내대표가 박 후보자 관련 발언에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정당의 원내대표가 외교에서 절대 일어날 수 없는 얘기를 갖고 사퇴한 후보자를 인격살인했다”며 “이에 대해 배 원내대표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