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씨야 이보람, 사생팬 스토킹 호소 "제발 그만" [전문]

박예진 입력 2021. 05. 14. 13:50

기사 도구 모음

씨야 멤버 이보람이 스토킹 피해를 토로했다.

씨야 이보람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이 적힌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보람은 "이 글을 보시리라 생각하고 남깁니다. 부산에 사시는 분 핸드폰번호, 일반전화, 공중전화 바꿔가며 계속 전화하시는데 전화하지 말아주세요"라며 단호한 입장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씨야 멤버 이보람이 스토킹 피해를 토로했다.

씨야 이보람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이 적힌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보람은 "이 글을 보시리라 생각하고 남깁니다. 부산에 사시는 분 핸드폰번호, 일반전화, 공중전화 바꿔가며 계속 전화하시는데 전화하지 말아주세요"라며 단호한 입장을 남겼다.

이어 이보람은 처음 전화받았을 당시 나누었던 이름과 통화 내용까지 기억한다며 "제가 전화하지 말아달라, 이렇게 전화하시면 제가 또 번호를 바꿔야 한다 하니 일 크게 만들기 싫다고 다시는 전화 안하겠다고 약속하셨죠"라고 설명했다.

"팬이라고 해서 약속 지켜주실 거라 믿었습니다 근데 또 저한테 무엇을 물으시려 저를 곤란하게 하시나요"라며 "제발 좀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릴게요"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이보람 인스타그램 전문.

이 글을 보시리라 생각하고 남깁니다.
부산에 사시는 분.
핸드폰번호, 일반전화, 공중전화 바꿔가며 계속 전화하시는데 전화하지 말아주세요.
처음 제가 전화받았을 때 저는 씨야팬 누구입니다라고 성함 말씀하신 것부터 통화 내용까지 다 기억합니다
한참의 통화 끝에 제가 전화하지 말아달라 이렇게 전화하시면 제가 또 번호를 바꿔야하고 회사에 말씀드릴 수 밖에 없다 하니 일 크게 만들기 싫다고 다시는 전화 안하겠다고 약속하셨죠. 팬이라고 해서 약속 지켜주실 거라 믿었습니다 근데 또 저한테 무엇을 물으시려 저를 곤란하게 하시나요 저희 팬분들 누구도 이러시지 않아요. 제발 좀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릴게요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이보람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