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정부, 일본과 후쿠시마 오염수 협의체 구성 검토

김혜영 기자 입력 2021. 05. 14. 14:03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일본 정부의 최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한일 간 협의체 구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일본도 한국 등 주변국이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한 정보 제공을 요구하면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협의체 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한일 간 협의체 구성과 함께 후쿠시마 원전을 직접 방문해 상황을 파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일본 정부의 최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한일 간 협의체 구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4일)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 IAEA를 통한 검증 과정과 국제원자력기구를 통한 검증 과정, 그 외 별도로 우리 입장 전달과 추가 정보 제공을 위한 양자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이를 위한 양자 협의 개최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일본도 한국 등 주변국이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한 정보 제공을 요구하면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협의체 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한일 간 협의체 구성과 함께 후쿠시마 원전을 직접 방문해 상황을 파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 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방안을 논의해 왔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사진=주한일본대사관 제공, 연합뉴스) 

김혜영 기자kh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