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죄송합니다"..손님 살해한 노래방 업주 언론에 모습 드러내

최인진 기자 입력 2021. 05. 14. 14: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술값 시비로 손님을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을 산에 유기한 노래주점 업주가 사건 발생후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30대 노래주점 업주 A씨는 14일 오후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A씨는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까지 해야 했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미안하지 않냐. 범행 은폐를 계속 시도했는데 들키지 않을 거로 생각했느냐”는 잇따른 질문에도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반복했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정우영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시 6∼24분쯤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손님 B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 정밀감식 결과 A씨가 운영한 이 노래주점 화장실에서는 B씨의 혈흔과 미세 인체조직이 발견됐다.

A씨는 범행후 노래주점 인근 고깃집에 들러 폐쇄회로(CC)TV가 작동하는지를 확인했고 인근 마트에서는 14ℓ짜리 락스 한통, 75ℓ짜리 쓰레기봉투 10장, 테이프 2개를 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같은 사실을 토대로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뒤 이달 12일 인천 자택에서 검거했다.

폭행이나 상해 등 여러 전과가 있는 그는 노래주점내 빈방에 B씨 시신을 이틀간 숨겨뒀다가 차량에 옮겨 싣고서 인천 무의도와 강화도 등 곳곳을 돌아다녔고, 며칠 뒤 부평구 철마산 중턱 풀숲에 버렸다. A씨는 초기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나갔고 (나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추가 조사에서 살인 등 혐의를 인정한 뒤 시신을 버린 장소를 경찰에 실토했다. A씨는 “B씨가 툭툭 건들면서 ‘혼나봐라’라며 112에 신고했다”면서 “화가 나 주먹과 발로 여러 차례 때려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