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문 대통령, 여당 지도부 간담회.."과거 임기 마지막 분열, 새 역사 만들어야"

문준모 기자 입력 2021. 05. 14. 14:15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여당 새 지도부에게 단합된 모습을 보이자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진행한 간담회에서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 해소 등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민생 과제가 많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재보선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서 국민이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며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여당 새 지도부에게 단합된 모습을 보이자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진행한 간담회에서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 해소 등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민생 과제가 많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재보선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서 국민이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며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모든 문제에서 똑같은 목소리여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깊이 있는 소통을 통해 결국은 하나로 힘을 모아나갈 때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또 당도 선거를 앞둔 그런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였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최근 인사청문 정국에서 수면 위로 떠오른 당청 간 갈등을 앞으로 지양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대해 송영길 대표는 "내년 3월 9일 우리가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재인 대통령님이 성공적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그러려면 앞으로의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송 대표의 이 발언은 앞으로 당청 관계에 있어서 당이 주도권을 쥐고 가겠다는 의미로, 당청 갈등의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들진 않았다는 걸 보여주는 대목으로 볼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문준모 기자moonj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