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대부분 AZ백신 맞은 서울지역 의사 78%, 타인에게 접종 추천"

계승현 입력 2021. 05. 14. 14:25 수정 2021. 05. 14. 14:2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서울 지역 의사 78%는 다른 사람에게도 백신 접종을 추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14일 나타났다.

서울특별시의사회는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서울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사 회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백신을 접종받은 의사 중 1천338명(78.2%)은 다른 사람에게도 백신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개인이 겪는 이상반응을 감수하더라도 백신 접종을 통한 사회적 혜택이 더 크다고 본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특별시의사회 설문조사..응답자 88%는 최소 한 가지 이상반응 겪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서울 지역 의사 78%는 다른 사람에게도 백신 접종을 추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14일 나타났다.

서울특별시의사회는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서울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사 회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1천708명 중 99.8%에 달하는 1천704명이 백신을 맞은 경험이 있었다. 이 중 1천572명(91.8%)이 아스트라제네카(AZ) 제품을 접종했다.

백신을 접종받은 의사 중 1천338명(78.2%)은 다른 사람에게도 백신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개인이 겪는 이상반응을 감수하더라도 백신 접종을 통한 사회적 혜택이 더 크다고 본 것이다.

서울지역 의사의 연령대별 백신 접종 추천 비율 [서울특별시의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접종자 가운데 88%가 최소 한 가지 이상반응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가장 흔한 증상은 주사부위 통증(66.1%)이었고, 몸살(55.4%), 근육통(45.2%), 발열(36.8%), 두통(28.5%), 근력저하(15.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0∼4단계로 집계한 이상반응 증상 정도에서 3분의 2 정도는 부작용 정도가 심하지 않은 0∼2단계로 보고했다. 심각한 수준이라고 응답한 경우는 3단계가 21.7%, 4단계가 10.5%로 집계됐다. 실신했다고 답한 사례는 3건 있었다.

접종 전 '백신 접종에 대해 주저했다'는 응답자도 470명(27.4%)이 있었으며 그 이유로는 '부작용 우려'가 가장 많았고 '낮은 항체 생성률', '다른 백신(화이자·모더나) 접종을 원함' 등 의견도 있었다.

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