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SBS

토레스도 양성..MLB 양키스 코로나19 확진자 8명으로 늘어

서대원 기자 입력 2021. 05. 14. 15:12

기사 도구 모음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8명으로 늘었습니다.

양키스 구단은 유격수 글레이버 토레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습니다.

에런 분 양키스 감독은 토레스가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토레스를 포함해 양키스 확진자 8명 중 7명이 무증상 감염자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8명으로 늘었습니다.

양키스 구단은 유격수 글레이버 토레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습니다.

에런 분 양키스 감독은 토레스가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토레스를 포함해 양키스 확진자 8명 중 7명이 무증상 감염자입니다.

토레스는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토레스는 물론 양키스 감염자 8명 모두 존슨앤드존슨 사의 백신을 접종했지만, 집단 감염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백신을 맞고도 감염이 이어지자 MLB 사무국 의료 전담부서와 뉴욕주 보건 당국이 양키스 선수들의 추가 검사로 감염 경로를 추적 중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