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대검찰청, '이성윤 공소장 유출' 진상조사 착수

정윤식 기자 입력 2021. 05. 14. 15:45 수정 2021. 05. 14. 16:15

기사 도구 모음

대검찰청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공소장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이 오늘 오전 공소장 유출 사안에 대해 대검찰청 감찰1과와 감찰 3과, 정보통신과가 협업해 진상을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오늘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조남관 직무대행에게 공소장 유출 의혹의 진상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검찰청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공소장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이 오늘 오전 공소장 유출 사안에 대해 대검찰청 감찰1과와 감찰 3과, 정보통신과가 협업해 진상을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여러 언론 매체는 어제(13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이 지검장의 공소장을 바탕으로 이 사건에 조국 전 민정수석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개입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오늘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조남관 직무대행에게 공소장 유출 의혹의 진상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당시 이 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김 전 차관 불법 출금 사건을 보고하면서 "이규원 검사가 수사받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고 조 수석은 이 내용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알려 수사에 외압이 이뤄진 정황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정윤식 기자jy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