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SBS

여자 배구 페퍼저축은행, 이한비 등 5명 특별지명

유병민 기자 입력 2021. 05. 14. 16:12

기사 도구 모음

페퍼저축은행은 세터 이현(GS칼텍스), 센터 최민지(한국도로공사), 레프트 지민경(KGC인삼공사), 레프트 이한비(흥국생명), 센터 최가은(IBK기업은행) 등 5명을 선발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보호선수를 제외하고 구단별로 선수 1명씩을 특별 지명 형식으로 영입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현대건설을 제외한 5개 구단에 지명 선수의 2020-2021시즌 연봉을 보상금으로 줍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용섭 광주시장과 대화하는 김형실 감독

여자 프로배구 신생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기존 6개 구단에서 1명씩 뽑은 특별 선수 지명 결과를 오늘(14일) 발표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세터 이현(GS칼텍스), 센터 최민지(한국도로공사), 레프트 지민경(KGC인삼공사), 레프트 이한비(흥국생명), 센터 최가은(IBK기업은행) 등 5명을 선발했습니다.

현대건설에서 뽑은 선수는 없습니다.

KOVO 이사회의 신생팀 지원 합의에 따라 여자부 6개 구단은 구단별 보호선수 9명의 명단을 10일 페퍼저축은행에 전달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보호선수를 제외하고 구단별로 선수 1명씩을 특별 지명 형식으로 영입했습니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예고대로 신인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 1순위에 뽑혔지만, 아직 기량을 꽃피우지 못한 유망주들을 식구로 선발했습니다.

2라운드 4순위로 뽑힌 이현을 빼고 4명은 모두 1라운드 지명 선수들입니다.

2015-2016시즌 입단한 이한비가 가장 많은 시즌을 뛰었고, 1라운드 2순위로 입단한 지민경도 5시즌 동안 인삼공사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이로써 페퍼저축은행은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선발한 헝가리 출신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를 합쳐 식구를 6명으로 늘렸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현대건설을 제외한 5개 구단에 지명 선수의 2020-2021시즌 연봉을 보상금으로 줍니다.

페퍼저축은행은 경기도 용인 '드림파크'에 훈련 시설을 마련했습니다.

또 13일엔 광주광역시와 연고지 유치 협약식도 마쳤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