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靑, '조선구마사·설강화' 방영중지 청원에 "자정노력 존중" [종합]

김서영 온라인기자 w0wsy@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7: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JTBC 제공


청와대가 드라마 ‘조선구마사’와 ‘설강화’의 제작·방영 중단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4일 청와대는 국민청원 홈페이지를 통해 “드라마 방영 중단 요구 관련 국민청원 2건에 답합니다”라며 관련 청원에 대한 답을 게재했다. 각 24만여명(‘조선구마사’), 20만여명(‘설강화’)의 국민이 청원 동의에 참여하며 이에 대한 답변을 한 것.

청와대 측은 이에 대해 “방송법 제4조는 방송사의 편성과 관련해 자유와 독립을 보장하고 있으며 법률에 의하지 않은 규제나 간섭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라며 “특히 창작물에 대한 정부의 직접 개입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합니다. 정부는 국민정서에 반하는 내용에 대해 창작자, 제작자, 수용자 등 민간에서 이뤄지는 자정노력 및 자율적 선택을 존중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다만 지나친 역사왜곡 등 방송의 공적책임을 저해하거나 심의규정을 위반하는 방송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의 심의 대상이 됩니다”라고 덧붙였다.

SBS 제공


정부는 이미 방영된 ‘조선구마사’ 관련 시청자 민원에 대해선 “현재 5기 방심위 위원 구성이 지연되고 있어 심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으나 향후 구성되는 즉시 안건을 상정하여 방송심의규정 위반여부를 논의할 예정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월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방영 2회 만에 역사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바 있다. 이후 JTBC 드라마 ‘설강화’가 같은 맥락으로 도마 위에 오르며 제작·방영 중지 청원이 잇따랐다. ‘설강화’는 올해 하반기 방영 예정이며 현재 촬영을 진행중이다.

김서영 온라인기자 w0wsy@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