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HMM, 1분기 영업익 1조원 '사상 최대'..작년 연간 실적 뛰어넘어(종합)

김보경 입력 2021. 05. 14. 17:26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해운 운임 급등과 초대형선 투입에 따른 효율 상승 등으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HMM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193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는 HMM의 전신인 현대상선이 1976년 창립된 이래 최대 분기 실적으로, 특히 영업익은 지난해 전체(9천808억원)를 뛰어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출 85% 증가한 2조4천280억원..영업익·순익 모두 흑자 전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해운 운임 급등과 초대형선 투입에 따른 효율 상승 등으로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HMM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193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2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증가한 2조4천280억 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천541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천197억원 개선됐다.

이는 HMM의 전신인 현대상선이 1976년 창립된 이래 최대 분기 실적으로, 특히 영업익은 지난해 전체(9천808억원)를 뛰어넘었다.

다만 영업이익 대비 당기순이익은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 2016년 12월에 발행된 전환사채의 주식 전환 등에 따라 새로운 회계기준이 적용됐기 때문이라고 HMM은 전했다. 실제 현금 유출이 아닌 장부상 손실이라는 설명이다.

HMM은 운임 상승과 물동량 증가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해석했다.

컨테이너 적취량은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고, 특히 미주와 유럽을 포함한 전 노선의 운임이 상승하면서 시황이 크게 개선됐다.

이날 컨테이너 운송 15개 항로의 운임을 종합한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이날 전주 대비 248.18포인트 오른 3천343.34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또 세계 최대 2만4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 컨테이너선 등 초대형선을 대규모로 확보해 효율을 높인 것도 실적 개선 이유로 지목된다.

HMM은 우량화주 확보·운영효율 증대 등을 통한 비용 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HMM은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만6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을 오는 6월까지 인도받아 실전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8척 인도가 마무리되면서 총 20척의 초대형선을 확보하게 돼 85만TEU의 선대를 운영하게 된다.

아울러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보기술(IT) 개선 등에 따른 내부역량 강화로 수익성 개선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HMM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선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 지원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미주 서안과 동안, 유럽, 러시아, 베트남 등에 총 24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했다.

HMM은 "국민과 정부 기관,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이번 실적개선이 가능했다"면서 "앞으로도 대표 국적선사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MM 컨테이너선 [HM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