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문 대통령, 헤인스 미 DNI 국장 만나 "한미동맹은 보편적 가치의 동맹"

권란 기자 입력 2021. 05. 14. 17:33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을 방문 중인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 DNI 국장을 만나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에게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하자,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이런 보편적 가치의 동맹까지 의미한다"며 뜻을 함께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을 방문 중인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 DNI 국장을 만나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현지시각으로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장은 바이든 정부의 새로운 대북 전략을 공유하고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헤인스 국장에게 "헤인스 국장 재임 동안 양국 간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내비쳤습니다.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에게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하자,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이런 보편적 가치의 동맹까지 의미한다"며 뜻을 함께했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장은 오늘 만남에서 양국의 현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권란 기자jiin@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