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프레드, 또 인종차별 당했다..리버풀전 패배 후 SNS서 피해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7: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프레드가 14일 리버풀전에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답답한 표정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프레드(28)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

프레드는 14일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리버풀전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인종차별 메시지를 받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프레드는 인종차별적인 비방 메시지와 원숭이 이모티콘 등 인종 폭력적인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프레드는 지난 3월에도 인종차별 피해를 당했다. 당시 레스터시티와 FA컵 8강전에서 1-3으로 패한 경기에서 프레드는 실수가 있었는데 경기 후 그의 SNS에 인종차별 메시지가 날아들었다.

프레드는 이날 리버풀전에서 실수가 있었는데 이에 격분한 팬이 인종차별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1-2로 뒤진 후반 2분 빌드업 상황에서 프레드의 실수가 빌미가 돼 리버풀에 세번째 골을 내줬다. 프레드는 후반 18분 메이슨 그리운드와 교체됐다.

스카이스포츠는 프레드의 인종차별 사실을 보도하면서 “인스타그램 모회사인 페이스북에 이와 관련한 의견을 문의했다”고 밝혔다.

맨유는 올 시즌 인종차별 문제가 불거지면서 구단 차원에서 다양한 캠페인을 벌여 왔지만 피해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