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김재원, 野 최고위원 출마.."尹에 고초 당했지만 함께 할 것"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5. 14. 17:54 수정 2021. 05. 14. 17:54

기사 도구 모음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으로 불렸던 국민의힘 김재원 전 의원이 "당의 중심을 잡고 집권 전략을 수립하는 데 이바지하려 한다"며 6·11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오늘(14일) 페이스북에 '출마 인사'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을 '늘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어 놓겠다"며 출마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은 당의 주인인 당원의 권리를 되찾아주는 것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으로 불렸던 국민의힘 김재원 전 의원이 "당의 중심을 잡고 집권 전략을 수립하는 데 이바지하려 한다"며 6·11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오늘(14일) 페이스북에 '출마 인사'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을 '늘 이기는 정당'으로 만들어 놓겠다"며 출마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은 당의 주인인 당원의 권리를 되찾아주는 것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김 전 의원은 "그간 우리 당이 책임당원을 의사결정에서 배제해 당원 마음에 패배주의가 만연했다"며 "당원의 의사를 배제하고 공천권을 멋대로 전횡하는 일은 없게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특히 악연이 있는 당 밖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영입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2018년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진행한 이른바 적폐 청산 수사로 기소된 바 있습니다.

청와대 정무수석이던 2016년에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진박감별' 여론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국정원으로부터 비용 5억 원을 지원받은 혐의를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김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서울지검장일 때 기소돼 온갖 고초를 겪었다"면서도 "윤 전 총장과 함께하지 않으면 대선에서 승리하기 어렵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제가 지휘부의 일원으로 윤 전 총장 영입에 앞장서면 국민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고, 제가 나서야 현실적으로 가능하다"며 "모든 것을 뒤로 하고 오로지 집권을 위해 윤 전 총장과 당이 함께 하는 일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