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野, 靑 회동에 "봉숭아학당..단합 안돼 선거 망쳤나"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5. 14. 17:5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오늘(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신임 지도부 간담회를 두고 '봉숭아학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예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그동안 단합이 안 돼 유능하지 못했나"라며 "민심은 뒷전이고 의석수로 힘 자랑하는 의회 폭거를 하며 당·정·청 협력만 강조하니 선거도 망치고 인사도 망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이 오늘(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신임 지도부 간담회를 두고 '봉숭아학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예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그동안 단합이 안 돼 유능하지 못했나"라며 "민심은 뒷전이고 의석수로 힘 자랑하는 의회 폭거를 하며 당·정·청 협력만 강조하니 선거도 망치고 인사도 망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오직 정권 재창출만이 목표인 '원팀 체제', 내 편과의 단합만을 중시하는 대통령은 우리에게 희망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국민과 민생은 소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이제 겨우 1년 남았으니 민의를 파악하고 청와대와 대통령에게 고언(苦言)을 두려워하지 않는 조아지사(爪牙之士·단단하고 변함없는 충신을 일컫는 말)가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