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포츠경향

이정민, 5년 여만의 통산 9승 도전..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공동선두 출발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9: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이정민. KLPGA 제공



이정민(29)이 5년 여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통산 9승 기회를 잡았다.

이정민은 14일 경기도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 뉴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이정민은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경기력으로 김세은(21)과 공동 선두에 나섰다. 이정민은 2016년 3월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통산 8승 이후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정민은 “오늘 스코어에 굉장히 만족한다”며 “아이언이 좀 빗나갔을 때도 퍼트가 받쳐줘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면서 그린 플레이에 높은 점수를 줬다. 13번 홀(파3)에서 티샷한 볼이 핀을 한참 지나는 실수를 했지만, 거의 90도로 꺾이는 1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은 등 고비 때마다 퍼트가 쏙쏙 빨려 들어갔다.

올해부터 새로운 코치와 호흡을 맞췄다는 이정민은 “특별히 바꾼 건 없고, 흐트러진 기본을 바로 잡는 데 집중한다”고 소개했다. 이정민은 “우승 조바심을 낸 적이 없다”면서 “열심히 연습하다 보면 기회가 오고, 그 기회를 잡으면 우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라운드 선두로 나서고도 우승 경쟁을 이겨내지 못한 적이 많았던 이정민은 “원래 체력이 약한 편이었다. 운동해도 체력이 잘 올라가지 않았다”면서 “이번 시즌에는 체력이 전보다 많이 좋아져서 전과 다를 것”이라고 자신감을 살짝 내비쳤다.

시드 순위가 낮아서 KLPGA투어와 드림투어를 병행하는 김세은은 4개홀 연속 버디를 포함해 7개의 버디를 잡아 난생처음 KLPGA투어 대회 선두로 나섰다. 지난해까지 ‘김현지3’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성유진(21)이 5언더파 67타를 때려 3위에 올랐고 박민지(23), 이다연(24)이 4언더파 68타를 쳐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췄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KLPGA투어 사상 최초로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하는 장하나(29)는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며 불씨를 살렸다.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최혜진(22)은 샷 난조를 보이며 2오버파 74타를 쳐 컷 통과가 급한 처지가 됐다. 초청 선수로 출전한 인기 스타 유현주(27)는 5오버파 77타로 하위권으로 밀렸다.

임희정(21)이 스코어를 잘못 적어내 실격됐다. 임희정은 9번 홀(파4)에서 파를 했지만, 버디로 적어낸 사실을 밝혀졌다. 잘못된 스코어 카드에 사인해서 제출했기에 임희정은 실격 처리됐다. 스코어는 합계는 틀려도 되지만, 홀 스코어는 실제 타수보다 낮게 기재하면 안 된다. 임희정은 이날 1오버파 73타를 쳤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