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김정현, 소속사와 계약 종료 합의 [공식]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9: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배우 김정현. MBC 제공


반목을 거듭해 온 배우 김정현 측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가 합의하고 계약을 종료했다.

김정현 측과 오앤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동 입장을 통해 “원계약서대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김정현 배우가 맺은 전속 계약 효력이 지난 11일 자정을 기점으로 종료됐음을 확인하는 합의서를 작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어 “이날 김정현의 대리인인 그의 친형과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이 직접 만나 서로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며 “양 측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서로를 이해하고 발전적인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정현 측은 지난 12일 계약서상 전속 계약 기간이 만료됐음을 밝히며 오앤엔터테인먼트가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해왔음에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정현 측은 “그동안 침묵을 유지한 것은 김정현이 드라마 하차와 관련해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고 도의적인 미안함이 있었던 소속사에 대한 배려였다”며 본격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을 예고 한 바 있다.

또 회사가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임에도 불구하고 김정현에 대해서만 계약 만료 관련 이슈를 언론에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김정현이 계약 기간 중 사적인 이유로 11개월 동안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했음을 근거로 들며 다른 절차로 계약 종료 및 해지가 진행돼야 한다고 반박하며 갈등이 불거졌다.

양측 갈등은 지난달 일부 언론을 통해 김정현과 서지혜의 열애설 의혹이 제기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 측이 당시 “김정현이 소속사 계약 만료를 앞두고 개인적으로 상담하기 위해 만난 것”이라고 해명하자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정현과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이 있다고 공개한 바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