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OTT 시즌, KT서 별도 법인으로 독립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19: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시즌 로고


KT가 자회사 현물출자를 통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시즌’을 별도 전문법인으로 독립시킨다.

지니뮤직은 최대 주주인 KT가 보유한 주식을 전량 현물출자해 ‘KT 시즌(KT Seezn)’을 설립하는 현물출자 계약을 14일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시즌 법인 설립을 위한 현물출자 목적물 중 지니뮤직 주식은 보통주 2090만 4514주로, 전체의 35.97%에 해당한다. 1주당 가격은 7572원으로 양수대금은 1582억 8898만8원이다.

지니뮤직의 최대 주주는 KT에서 새로 설립되는 KT 시즌으로 변경된다. KT 시즌은 KT가 지분을 100% 보유하는 만큼 지니뮤직은 KT 손자회사가 된다.

KT 시즌 설립 시기는 법원 인가에 따라 유동적이지만, 업계는 6월 말에서 7월 초쯤 법인이 출범할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올해 초부터 KT 스튜디오지니 설립을 시작으로 미디어 콘텐츠 분야의 그룹 구조개편과 모바일 미디어 사업기회 창출에 노력하고 있다.

KT는 시즌 독립으로 스튜디오지니를 중심으로 KT 그룹 미디어 플랫폼 간 시너지를 꾀하고, 넷플릭스가 주도하는 OTT 시장 내 경쟁력 강화를 꾀할 것으로 관측된다.

빠른 의사 결정이 중요한 콘텐츠 업계 특성상 KT 내부에 있는 것보다 전문법인으로 독립하면 시장 대응을 유동적으로 하기 쉬워지고, 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