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청와대 앞 "인사 폭거"..김오수 송곳 검증 예고

이현영 기자 입력 2021. 05. 14. 20:18 수정 2021. 05. 14. 21:28

기사 도구 모음

방금보신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간담회가 열리기 직전에 청와대 밖에서는 총리와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국민의힘의 긴급 의원 총회가 열렸습니다.

여야는 이달 말로 예정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다시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조국 전 장관 사태 당시 법무차관이던 김 후보자가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제안 등 친정권 행보를 보인 건 아닌지, 검찰총장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을지 등을 집중적으로 따져보겠다는 계획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방금보신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간담회가 열리기 직전에 청와대 밖에서는 총리와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국민의힘의 긴급 의원 총회가 열렸습니다. 여야는 조만간 있을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또다시 부딪힐 것으로 보입니다.

이 내용은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청와대 바깥 분수대 앞에 국민의힘 의원 80여 명이 모였습니다.

총리와 장관 임명 강행은 청와대와 여당의 오만과 독선이자 인사 폭거라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청와대의 각본과 감독하에서 민주당이 그 배후로 등장해서 실천에 옮긴 참사라고 생각합니다.]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던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 항의서한을 전달했습니다.

앞으로 대여 투쟁 강도를 더 끌어 올리겠다는 국민의힘에, 어제(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 사이 거친 설전까지 벌어지면서 여야 관계는 더 복잡해졌습니다.

[문정복/민주당 의원 : 야.]

[류호정/정의당 의원 : 야? 우리 당이 만만해요? 저기다가는 한마디도 못 하면서 여기 와서 뭐 하시는 거예요?]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밀수행위는 명백한 범죄라고 발언하자, 민주당 문정복 의원이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류호정 의원과 충돌한 겁니다.

여야는 이달 말로 예정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다시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조국 전 장관 사태 당시 법무차관이던 김 후보자가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제안 등 친정권 행보를 보인 건 아닌지, 검찰총장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수 있을지 등을 집중적으로 따져보겠다는 계획입니다.

도덕성 문제로 장관 후보자 낙마가 현실화한 만큼 국민의힘은 김오수 후보자에 대해서도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김승태, 영상편집 : 최혜영)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