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마스크 벗는 미국.."백신 맞을래, 마스크 쓸래"

김윤수 기자 입력 2021. 05. 14. 20:27 수정 2021. 05. 14. 21:27

기사 도구 모음

백신 접종률이 높은 편이지만, 최근에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는 미국에서는 접종을 마친 경우,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월렌스키/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으면서 모임 규모에 상관없이 실내외 활동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 전염병학자 5명 중 4명은 백신 접종률이 80%를 넘기 전까지는 실내에서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상반된 의견을 내놨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백신 접종률이 높은 편이지만, 최근에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는 미국에서는 접종을 마친 경우,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우려도 함께 나오는데,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 나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월렌스키 국장은 흥분되고 강렬한 순간이라며 새 권고안을 설명했습니다.

[월렌스키/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으면서 모임 규모에 상관없이 실내외 활동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4월, 마스크 의무화를 권고한 지 1년여 만에 사실상 해제 선언을 한 겁니다.

그러나 저처럼 백신을 1차만 맞았거나 2차까지 접종을 했더라도 2주가 지나지 않았다면 이렇게 계속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나 병원, 요양 시설에서도 마스크를 쓰도록 했습니다.

새 권고안이 전해지자 마스크를 쓰고 회의를 시작했던 바이든 대통령과 상원의원들은 회의 도중 모두 마스크를 벗었습니다.

[카피토/미 상원의원 (공화) : 새 권고안을 다 들었습니다. 대통령도 마스크를 벗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자회견에 나섰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규칙은 아주 단순합니다. 백신을 맞거나 아니면 백신을 맞을 때까지 마스크를 쓰는 겁니다.]


백신을 맞으면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메시지를 통해 접종을 독려하려는 조치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오하이오주는 백신을 맞은 성인 중 5명을 뽑아 11억 원씩을 주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미 전염병학자 5명 중 4명은 백신 접종률이 80%를 넘기 전까지는 실내에서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상반된 의견을 내놨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김호진) 

김윤수 기자yunsoo@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