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日, 긴급사태 지역 또 추가..의사노조 "올림픽 취소"

유성재 기자 입력 2021. 05. 14. 20:54 수정 2021. 05. 14. 21:24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을 앞둔 일본 정부가 코로나 긴급 사태 지역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젠 대도시를 넘어서 지방까지 바이러스가 번지고 있기 때문인데, 일본 의사 노조는 정부에 올림픽 취소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이달 말까지 코로나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하기로 한 지역은 홋카이도와 오카야마, 히로시마현입니다.

일본 의사 노동조합은 올림픽을 계기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며 정부에 올림픽 취소를 정식으로 요청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도쿄올림픽을 앞둔 일본 정부가 코로나 긴급 사태 지역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젠 대도시를 넘어서 지방까지 바이러스가 번지고 있기 때문인데, 일본 의사 노조는 정부에 올림픽 취소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이달 말까지 코로나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하기로 한 지역은 홋카이도와 오카야마, 히로시마현입니다.

홋카이도에서는 이달 초 황금연휴 이후 삿포로를 중심으로 감염이 폭발적으로 늘었고, 서일본 지역의 감염 증가세도 뚜렷합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이들 지역에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방지조치 적용을 검토했지만, 어제(13일) 일본 전역에서 7천 명 가까운 확진자가 나오면서 긴급사태로 급히 방침을 전환했습니다.

[스가/일본 총리 :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긴급사태 선언에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불과 70일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에 대한 회의론도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일본 의사 노동조합은 올림픽을 계기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며 정부에 올림픽 취소를 정식으로 요청했습니다.

[우에야마/일본 의사 노조 대표 : 일본에서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데, 세계 각국에서 선수를 부른다는 건 있을 수 없습니다. 너무 무책임합니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올림픽 개최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모리타/전 지바현 지사 (어제) : (총리에게) '올림픽 합니까' 물었더니, '할 거예요'라고 하더라고요. 총리는 그런 생각인 거죠.]

수도권 지자체들이 조직위의 올림픽 전용 병상 확보 요청에 일제히 난색을 표명하면서, 개최 강행에 대한 우려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김호진)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