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미혼남녀 56%가 꼽은 결혼식 축의금 적정액, 얼마?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21: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듀오 제공


지인에게 청첩장을 받으면 결혼식에 무조건 참석해야 하는지, 축의금은 얼마를 내야 할지 고민될 때가 있다. 지금 이 시간에도 고민하고 있을 이들을 위해 미혼남녀들은 어떻게 대처하는지 설문한 결과가 공개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이사 박수경)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결혼식 참석 여부’ 조사를 실시했다.

지인 결혼식 참석 기준, 2위 ‘코로나19 상황’ 1위는?

지인에게 청첩장을 받으면 결혼식에 무조건 참석해야 하는지, 축의금은 얼마를 내야 할지 고민될 때가 있다. 지금 이 시간에도 고민하고 있을 이들을 위해 미혼남녀들은 어떻게 대처하는지 설문한 결과가 공개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이사 박수경)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결혼식 참석 여부’ 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녀 56%는 청첩장을 받았다고 해서 결혼식에 모두 참석하진 않는다고 답했다.

결혼식 참석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기준은 ‘친밀도’(79.7%)였다. 그 외 ‘코로나19 확진자 상황’(7.3%), ‘내 경조사를 챙겨줄 사람인지 여부’(4.3%), ‘사회생활’(4.3%)이 뒤따랐다.

청첩장을 받을 때 부담을 느낀 적 있는 미혼남녀는 그 이유로 ‘관계의 애매모호함’(51.3%),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걱정’(17.3%), ‘경제적 부담’(10.7%)을 꼽았다. 청첩장을 받고서 부담을 느낀 적 없다는 응답은 3%뿐이었다.

미혼남녀는 적정 축의금으로 ‘5만원 이상~7만원 미만’(56%)을 선택했다. 이어 ‘7만원 이상~10만원 미만’(18.0%), ‘3만원 이상~5만원 미만’(16%) 순이었다.

축의금 액수를 결정하는 기준 또한 참석 결정과 마찬가지로 ‘친밀도’(81.3%)였다. ‘경제적 상황’(9.3%), ‘주변 사람들이 내는 액수에 따라서’(5%)란 의견도 있었다

듀오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보니, 코로나19 이후 지인의 결혼식 참석을 두고 고민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진 것 같다”며 “특수한 상황인 만큼, 신랑 신부 또한 결혼식 불참을 이해할 테니, 결혼식 초대 자체에 부담 갖기보다는 축하하는 마음을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게 관계에 더 도움될 것”이라고 전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