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호주 하늘에 '쥐 비' 내렸다.. '쥐떼와의 전쟁' 나선 농민들

장근욱 기자 입력 2021. 05. 14. 21:52 수정 2021. 05. 15. 00: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곡물농사 풍년에 쥐떼 몰려
주정부에 쥐 박멸 재정지원 요청

최근 호주에 쥐가 급증하면서 농민들이 ‘쥐떼와의 전쟁'에 나섰다. 호주 농민들은 쥐떼를 ‘자연 재앙'이라면서 주 정부에 재정지원을 요청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각) 더선과 인디펜던트 등 외신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州)의 농촌에서 쥐떼가 출몰한 영상들을 보도했다.

/트위터

호주 ABC 기자 루시 태크레이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하늘에서 비가 내리듯 무수히 많은 쥐가 떨어지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농부가 추수를 마치고 곡물창고를 청소하던 중 곡물을 저장하는 사일로(silo)에서 곡물 사이에 숨어있던 쥐떼가 튀어나온 것이다.

/트위터

태크레이가 올린 또 다른 영상에서도 창고에 빛을 비추니 수많은 쥐들이 놀라 우왕좌왕하는 장면이 담겼다.

다른 영상에서는 고양이가 머리 위에 쥐를 놓고도 신경도 안 쓰는 모습이 나타난다. 영상에서 고양이 주인으로 보이는 남녀가 다급하게 “쥐 어딨어! 쥐 어딨어! 잡아!”라고 말하지만, 고양이는 별 반응이 없다. 농부 론 맥케이는 호주 ABC 방송에 “밤에는 쥐 수천 마리가 바닥을 우글우글 뒤덮는다”고 했다.

/트위터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 소속 연구원 스티브 헨리는 영국 가디언지와 인터뷰에서 “곡물 농사가 평년보다 크게 풍년이 들면서, 쥐들이 일반적인 시기보다 일찍 농장 근처로 몰린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보통 농장에서 한번 곡식을 심고 수확하는 동안, 쥐 암수 한 쌍이 약 500마리로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근 상인들은 쥐 배설물을 치우는 데만 하루 6시간은 할애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 식료품점 사장은 ”실내에서 죽은 쥐들 때문에 가게에 악취가 진동한다”면서 “식료품 사려는 주민들은 다른 동네를 찾는다”고 했다.

이처럼 쥐떼가 급증하면서 뉴사우스웨일스 농민들은 주 정부에 쥐 박멸에 필요한 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쥐약을 살 비용으로 일인당 2만 5000달러를 달라는 것이다.

뉴사우스웨일스 주정부는 쥐로 인한 경제적·공공보건적 위기를 막기 위해 3900만 달러(440억원)의 예산을 연방 정부에 요구한 상태다.

주정부는 또 브로마디올론(bromadiolone)이라고 하는 고독성 쥐약에 대한 허가도 요구했다. 이 약물은 독성이 강해 기존에는 사용이 금지됐다. 뉴사스우스웨일스주 농업부 장관은 “쥐떼를 24시간 안에 박멸할 수 있는 지구상에서 가장 강한 쥐약”이라고 설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