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SBS

'에이스 김민우 호투' 한화, 키움 꺾고 3연패 탈출

유병민 기자 입력 2021. 05. 14. 23:12

기사 도구 모음

한화는 오늘(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6대 1로 이겼습니다.

키움 선발 최원태도 6이닝 동안 2실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 침묵으로 2018년 7월 11일 이래 이어오던 한화전 연승 행진을 1천38일 만에 '4'에서 마감했습니다.

한화는 1회 초 원ㅇ나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최재훈, 하주석이 연속 볼넷으로 걸어나가 기회를 잡았습니다.

힐리가 13일 만에 2타점을 올리며 득점에 가세한 것도 한화의 큰 소득이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역투하는 한화 선발 투수 김민우

한화 이글스가 토종 에이스 김민우의 무실점 역투를 발판삼아 3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한화는 오늘(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6대 1로 이겼습니다.

우완 정통파 투수 김민우는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아내며 키움 타선을 산발 5안타로 꽁꽁 묶고 시즌 4승(2패)째를 수확했습니다.

키움 선발 최원태도 6이닝 동안 2실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 침묵으로 2018년 7월 11일 이래 이어오던 한화전 연승 행진을 1천38일 만에 '4'에서 마감했습니다.

한화는 1회 초 원ㅇ나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최재훈, 하주석이 연속 볼넷으로 걸어나가 기회를 잡았습니다.

노시환의 우전 안타로 이어간 원아웃 만루에서 김민하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고 라이온 힐리의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가했습니다.

한화는 8회 키움 마운드를 상대로 볼넷 2개와 안타 3개,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추가해 승패를 갈랐습니다.

노시환은 9회 2타점 좌전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습니다.

힐리가 13일 만에 2타점을 올리며 득점에 가세한 것도 한화의 큰 소득이었습니다.

한화 포수 최재훈은 1회와 8회 날렵한 견제구로 1루 주자 이정후, 이지영을 잡아낸 데 이어 5회에는 2루를 훔치려던 박주홍마저 잡아내 만점 활약을 펼쳤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