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코로나19 신규 감염, 14일 오후 9시까지 615명 [종합]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5. 14. 23:15 수정 2021. 05. 14. 23: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14일 서울 용산구 임시선별검사소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로 14일에도 확진자가 이어졌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615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90명보다 75명 줄었다.

수도권에서 416명(67.6%), 비수도권에서 199명(32.4%)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247명, 경기155명, 부산 41명, 경남 31명, 울산 22명, 경북 19명, 인천 14명, 전남·강원·충남·제주 각 12명, 광주 11명, 대전 10명, 전북 6명, 충북 5명, 대구·세종 각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모두에서 새로운 확진자가 나왔다.

14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 모습 연합뉴스


이날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대 중후반, 많으면 7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57명이 늘어 최종 747명으로 마감됐다.

발병 사례를 보면 경남에서는 전날 오후 5시 이후 3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 중 15명은 우즈베키스탄 국적자로 김해 라마단 종료 기념행사 및 우즈베키스탄인 운영 식료품점 집단감염 관련자들이다.

강원도청 청사에서는 이날 확진자가 나와 직원 500여명이 전수검사를 받고 있으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도 공무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직원 368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달 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01명→564명→463명→511명→635명→715명→747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619명꼴로 나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2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