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이탈리아서도 백신 위력 확인..감염률 95%↓·증증환자 99%↓

전성훈 입력 2021. 05. 15. 08:00

기사 도구 모음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의 '위력'을 확인해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페라라대가 중부 아브루초주 페스카라 지역 보건당국과 함께 올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백신을 맞은 주민 3만7천 명을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비접종 대조군보다 확진자 수는 95%, 중증 환자 수는 99% 각각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구진 "AZ 백신 1회 접종만으로도 큰 효과..치명률 95%↓"
이탈리아 남부 마테라의 백신접종센터에서 한 남성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 2021.5.8.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의 '위력'을 확인해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페라라대가 중부 아브루초주 페스카라 지역 보건당국과 함께 올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백신을 맞은 주민 3만7천 명을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비접종 대조군보다 확진자 수는 95%, 중증 환자 수는 99% 각각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기간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은 95세 여성 1명이었다. 그는 백신을 맞기 전부터 이미 심각한 질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이나 이스라엘 등에서와 마찬가지로 백신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 데 큰 효과를 발휘했다는 것이 수치로 입증된 셈이다.

이탈리아에서 이처럼 비교적 대규모로 백신 효능을 검증한 것은 처음이다.

연구진으로 참여한 람베르토 만촐리 페라라대 전염병학 교수는 "기대 이상의 좋은 결과"라고 반겼다.

만촐리 교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 효능을 보였고 뒤늦게 공급된 화이자나 모더나도 감염 및 중증 환자 발생을 차단하는 능력이 입증됐다"며 "백신의 효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AZ 백신의 경우 1회 접종으로도 치명률이 95% 감소했다는 분석 데이터도 있다.

백신을 통한 집단 면역 형성을 자신한 만촐리 교수는 "여름에는 계절적 영향이 더해져 바이러스의 위세가 약화할 가능성이 있으며 9월부터는 확진 및 사망자 수가 확연히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탈리아는 작년 12월 27일 백신 캠페인을 개시한 이래 이날 현재까지 1천818만5천여 명이 최소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다. 전체 인구(약 6천만 명)의 30% 수준이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인원은 전체 인구의 13.6%인 816만3천여 명으로 파악됐다.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7천567명, 사망자 수는 182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414만6천722명, 12만3천927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율은 2.5%로 하향 안정화 추세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