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가상화폐 투자자 열받게 한 '도지아빠', 재산 나흘새 28조 줄어

이윤재 입력 2021. 05. 15. 10: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론 머스크 발언, 결국 테슬라 주가급락으로
포브스 "월가, 테슬라 주가 추가 변동성 경고"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언으로 연일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을 혼란에 빠뜨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재산이 나흘 새 28조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머스크의 순자산 가치가 금주 들어 250억달러(28조2천300억원)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지난 13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571.69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종가(672.37달러)와 비교하면 14.9% 급락했다.

블룸버그와 집계 방식이 다소 다른 포브스의 억만장자 순위에 따르면 13일 기준 머스크 재산은 1천455억달러(164조3천억원)로, 나흘 새 205억달러(23조1천500억원) 줄었다.

일론 머스크의 이같은 재산 변동은 가상화폐에 대한 그의 발언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머스크는 지난 8일 미국 NBC 방송의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해 도지코인은 '사기'라는 농담을 했고, 이후 도지코인 가격은 30% 이상 급락했다. '도지 파더(도지코인 아빠)'로까지 불리며 투자자들에게 기대감을 줬던 머스크가, 예상치 않은 발언으로 실망감을 안긴 것이라는 시각이다.

11일에는 테슬라가 도지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길 원하느냐고 묻는 온라인 투표를 진행해 가격을 다시 띄웠다.

하지만, 다음날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받고 테슬라 차를 판매하는 것을 중단한다는 폭탄선언을 해 가상화폐 시장을 뒤흔었다. 13일에는 "도지코인 거래 시스템 효율성을 개선한다"는 트윗을 올려 도지코인 띄우기에 다시 나섰다.

포브스는 "월가 분석가들은 머스크의 최근 움직임이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이미 고전하고 있는 테슬라 주가에 추가적인 변동성을 야기시키고 있다는 점을 경고하고 있다"며 "주식시장의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전기차 핵심 시장인 중국에서 테슬라에 대한 악재가 이어지고 있어 주가도 압박을 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