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중학 수업중 창의 작품 올리랬더니 떡하니..'남자 성기'

변근아 입력 2021. 05. 15. 10: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승의 날' 맞았지만..황당한 상황에 시름하는 교사들
코로나19 원격수업 계속되자 사이버 교권침해 대두
교사 얼굴표정 아이들 채팅방에 이모티콘 놀잇감으로
사진은 기사와 상관 없음. (사진=뉴시스 DB)

[수원=뉴시스]변근아 기자 = 경기지역 A중학교 교사 B(40대)씨는 올해 온라인 원격수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실시간 사진 공유 등이 가능한 패들렛(padlet)을 통해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창의적인 작품을 그려 올리라 하자 한 학생이 갑작스럽게 남자 성기 그림을 그려 올린 것이다.

당황스러운 경험은 이뿐만이 아니다. B씨는 또 실시간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짓는 표정이 하나하나 캡처돼 아이들 채팅방에서 이모티콘처럼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B씨는 "아이들이 얼굴을 캡처해 대화방에서 이모티콘처럼 사용하고 있었다"면서 "직접적인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은 아니지만 사진을 올리고, 이름을 부르고 조금 뒤엔 성적인 발언을 이어가는 대화방에 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불쾌하게 느껴졌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후 교권보호위원회가 열려 가해 학생이 처벌받긴 했으나, B교사는 여전히 그들을 학교에서 마주하고 있다.

15일 ‘스승의 날’이 돌아왔지만, 경기도내 교사들은 무너진 교권에 시름하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장기화해 사이버 교권침해라는 새로운 유형의 피해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지만, 이를 제재할 방안은 마땅치 않아 교사들의 고충이 더해지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도내 학교에서 발생한 교권침해 사례는 총 277건이다.

유형별로는 ▲모욕·명예훼손 155건 ▲성적 굴욕감·혐오감 31건 ▲상해·폭행 22건 순으로 많았다. 학부모에 의한 침해도 19건 있었으며, 이 밖에도 ▲불법 정보유통 ▲협박 ▲손괴 등의 침해가 발생했다.

수치로만 보면 교권침해는 2018년 521건, 2019년 663건이 발생했던 것에 비해 절반이 넘게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연기된 데다 등교수업도 축소되면서 피해 사례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원격수업이라는 새로운 교육 방식에 따른 '사이버 교권침해'라는 새 유형의 피해 사례가 발생했다.

도교육청이 파악한 원격수업 중 교권침해 사례는 지난 한 해 총 49건이 발생했다. 이 중 19건은 모욕·명예훼손과 관련이 있으며, 성적 굴욕감·혐오감 관련도 16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도내 한 초등학교 교사는 "수업 시간에 마이크를 꺼놔도 다시 켜서 욕을 하며 다른 아이들의 수업을 방해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이런 자잘한 피해 사례까지 포함시키면 한도 끝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기지부 관계자도 "교권침해 관련 상담을 진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성희롱 관련 피해 사례도 이어지고 있고,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다 보니 쉽게 (교사의 얼굴을) 캡처해 공유하는 문제도 있다"면서 "그러나 피해가 발생해도 학생이 가해자다 보니 교권보호위원회를 열려고 해도 잘 열리지 않는 경우가 많고, 결국 교사들 스스로 보호할 방안을 찾아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정이 이렇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과 전교조 등 양 교원단체는 스승의 날을 맞아 "교권보호는 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요건"이라며 각 시·도 학교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교권침해 대책 마련 및 교권 보장을 위한 제도 개선 촉구에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온라인 수업 전 아이들에게 40초 교권침해 예방 교육 자료를 틀어주도록 하고 있으며, 피해 발생 시 대응 방안 및 피해 교사가 원하면 교권보호위원회를 열 수 있도록 현장에 공문을 통해 여러 차례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에 교사들이 원치 않는 사진이나 영상이 유포되는 경우 도의 피해자 원스톱 지원 센터의 지원을 받아 삭제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심각한 사안에 대해서는 수사기관 연계 도움도 받을 수 있도록 협조 체제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