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교사, 사흘에 1명씩 숨진다..5년간 657명 재직 중 사망

최동현 기자 입력 2021. 05. 15. 11:09

기사 도구 모음

매년 100명 이상의 교사들이 재직 중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스승의날인 1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재직 중 사망한 교육공무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657명의 교사가 재직 중 사망했다.

올해 사망자(30명)을 합하면 총 687명의 교사가 교단에서 숨을 거뒀다.

지난 2019년 25~65세 인구 10만명당 사망자는 205명이었지만, 교사는 379명으로 2배 가까이 높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질병', '자살' 가장 많아..'과도한 업무량 노출' 지적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중구 남대문 꽃시장이 비교적 한산하다. 2021.5.1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매년 100명 이상의 교사들이 재직 중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사망자는 131명으로 사흘에 한 명씩 숨을 거둔 셈이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스승의날인 1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재직 중 사망한 교육공무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657명의 교사가 재직 중 사망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26명을 시작으로 Δ2017년 137명 Δ2018년 124명 Δ2019년 133명 Δ2020년 137명이다. 올해 사망자(30명)을 합하면 총 687명의 교사가 교단에서 숨을 거뒀다.

이는 전체 인구 사망률을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 2019년 25~65세 인구 10만명당 사망자는 205명이었지만, 교사는 379명으로 2배 가까이 높다. 다수의 교사들이 과도한 업무량과 스트레스에 노출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교사들의 사망 원인은 '질병'이 470건(7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살' 74건(11%), '심장질환' 및 '뇌질환' 57건(8.7%)이 뒤를 이었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