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라벨 뗄 필요 없어요"..커피 · 과일도 '무라벨'

전연남 기자 입력 2021. 05. 15. 20:24 수정 2021. 05. 15. 21:21

기사 도구 모음

비닐 라벨이 붙어있지 않는 '무라벨 생수', 이제는 많이 익숙해지셨을 텐데요.

첫 무라벨 생수는 지난해에만 1천만 병 넘게 팔렸고, 한 편의점 업체 PB 생수 제품은 라벨을 없애면서 매출이 전년 대비 80%나 증가했습니다.

친환경에 매출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되자 생수에 이어, 커피, 탄산수에 차까지 줄줄이 무라벨 제품이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비닐 라벨이 붙어있지 않는 '무라벨 생수', 이제는 많이 익숙해지셨을 텐데요. 친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물 뿐만 아니라 커피나 과일 같은 다른 제품들도 라벨을 벗었습니다.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무라벨 생수는 비닐 필름을 일일이 떼어 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여 페트병의 재활용을 높이자는 취지로 출시됐습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새로운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정책이 시행된 것이 계기인데, 소비자들이 폭발적으로 호응하고 있습니다.

첫 무라벨 생수는 지난해에만 1천만 병 넘게 팔렸고, 한 편의점 업체 PB 생수 제품은 라벨을 없애면서 매출이 전년 대비 80%나 증가했습니다.

[구명희/서울 용산구 : 이렇게라도 환경적으로 도움이 되는 제품이 나와서 다행인 것 같다. 이런 건 사야 되겠다. 그런 마음이었어요.]

친환경에 매출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되자 생수에 이어, 커피, 탄산수에 차까지 줄줄이 무라벨 제품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라벨 포장 과일도 등장했습니다.

방울토마토를 담은 플라스틱 용기에는 제품명과 원산지만 간단히 새겨져 있습니다.

[이지현/서울 마포구 : 이거(라벨) 다 안 떼어져요. 뗄 수 없어요. 원산지나 이런 것만 확인이 된다고 하면 충분히 먹어봤던 거라서 무라벨(과일)은 구입을 할 것 같아요.]

[장인규/마트 업체 담당자 : (소비자들에게) 환경을 생각한 제품이라고 말씀드리고 있고요. 지금 현재는 그 전보다 두 배 정도 (판매)물량이 늘어서….]

다만 라벨이 없어 상품명, 유통기한 등 제품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어서 아직까지는 묶음 포장 형태에 필수 정보를 인쇄해 온라인 중심으로 판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유통업체들은 용기에 필수 정보를 새기거나 병뚜껑에 정보를 담고, QR코드 이용하는 등 무라벨 제품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고안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윤태호, VJ : 박현우)  

전연남 기자yeonna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