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가자지구 내 AP 통신 사무실 이스라엘 공습 표적 될 수도"

안서현 기자 입력 2021. 05. 15. 21:39

기사 도구 모음

가자지구 내 AP 통신 사무실이 이스라엘군의 공습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해당 건물 입주자들이 전원 긴급대피했습니다.

AP 통신 가자지구 사무소 입주 건물주인 자와드 마흐디는 이스라엘군 측으로부터 "해당 건물이 공습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1시간 안에 모두 대피하라"는 연락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P통신은 직원을 포함해 건물의 모든 입주자가 긴급 대피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자지구 내 AP 통신 사무실이 이스라엘군의 공습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해당 건물 입주자들이 전원 긴급대피했습니다.

AP 통신 가자지구 사무소 입주 건물주인 자와드 마흐디는 이스라엘군 측으로부터 "해당 건물이 공습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1시간 안에 모두 대피하라"는 연락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P가 이용하는 가자지구 사무실은 고층 건물로 몇몇 외신이 입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너선 콘리쿠스 이스라엘군 중령은 AP에 해당 건물에 대한 폭파 계획을 즉각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AP통신은 직원을 포함해 건물의 모든 입주자가 긴급 대피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10일부터 이스라엘군과 가자지구 무장 정파 하마스 간 대규모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의료진은 현재까지 32명의 어린아이와 21명의 여성을 포함해 모두 132명이 이번 충돌 과정에서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에서도 소년 2명 등 6명의 민간인을 포함해 모두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560여 명의 부상자가 보고됐습니다.

안서현 기자ash@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