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오세훈, 협치 합격점"..부동산 정책은?

허고운 기자 입력 2021. 05. 16. 07:1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과의 협치를 강조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행보를 높게 평가했다.

이들은 오 시장이 서울시 조직개편 완료 후 핵심 공약인 부동산 정책 집행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16일 서울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취임 이후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과 대규모 면담이나 간담회는 갖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대당 입장 이해해야..서울시 방향은 우리와 일치"
"재건축·재개발 공약 이행 의지 없으면 쓴소리 할 것"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서울 중구 손기정체육공원에서 열린 서울국제정원박람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5.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과의 협치를 강조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행보를 높게 평가했다. 이들은 오 시장이 서울시 조직개편 완료 후 핵심 공약인 부동산 정책 집행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16일 서울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취임 이후 소속 정당인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과 대규모 면담이나 간담회는 갖지 않았다. 민주당 인사들과는 취임 첫날 김인호 의장과 의장단을 예방한 이후 지속적으로 만나고 있다.

성중기 국민의힘 시의원은 "우리는 특별하게 오 시장과 소통 라인을 만들지는 않았으나 일단은 다수당을 먼저 만나 의견을 듣는 게 더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당연히 오 시장이 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배 국민의힘 시의원도 "같은 당이고 선거 기간 때도 자주 만났으니 지금 꼭 자주 보지 않아도 된다"며 "소속 정당도 중요하지만 지금 시의회와의 협력은 상대 정당의 입장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같은 당의 김소양 시의원은 "오 시장이 시의회와의 관계를 잘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며 "서울시의 시정방향이 우리 생각과 많이 일치하기 때문에 우리도 공무원들과 논의하는 과정도 더욱 원만해졌다"고 평가했다.

서울시의회는 전체 의석 110석 중 절대다수인 101석을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 의석은 국민의힘 7석, 민생당 1석, 정의당 1석이다. 조례 개정을 하더라도 10명의 시의원이 필요한 만큼 국민의힘이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사실상 없다.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사람숲길에서 구매한 꽃을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에게 선물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당장 서울시의 조직개편안 처리에 힘을 보탤 수 없는 사실이 아쉽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시는 주택 공급 확대를 목표로 주택건축본부를 주택정책실로 격상하고 도시재생실을 폐지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이석주 국민의힘 시의원은 "오 시장이 조직을 개편하고 제대로 일을 하려고 하지만 이를 조기에 하기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며 "민주당에선 6월 정례회때 하면 된다는 의견도 있으나 그러려면 속도가 늦어진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시의회 상임위원회 별로 조찬간담회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개편안 통과를 설득하는 의미도 있지만 6월 정례회를 앞두고 시의회와의 스킨십을 더욱 강화하는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오 시장이 지금은 협치를 가장 많이 언급하고 있지만 부동산 분야 만큼은 양보로 일관해선 안 된다는 국민의힘 내부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다. 당선 요인 중 하나인 재건축·재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는 데서다.

한 시의원은 "당장은 조직개편 문제와 집값 상승 때문에 오 시장이 망설이고 있을 수 있지만 빨리 공급을 늘리는 쪽으로 박차고 나가야 한다"며 "공약을 이행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같은 당이지만 쓴소리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시의원은 "전임 시장이었다면 정부의 눈치를 보고 미룰 수 있었겠지만 오 시장은 그러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기대감을 갖고 있다"며 "강남북 균형발전을 명목으로 상대적으로 역차별을 받아온 강남에서도 해야 할 일은 속도감 있게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