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조경태 의원의 라디오 방송 수난사

나주석 입력 2021. 05. 16. 07:56 수정 2021. 05. 16. 12:2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당대표에 도전한 조경태 의원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사회자와 연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에 사회자는 "미국에서 모더나나 화이자 백신 접종 후에 물론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만 사망자가 4000명에 달한다"며 "조 의원이 말씀하시는 부분은 제가 정치적인 주장인지 과학적인 사실인지 이것은 여쭤봐야겠다", "모더나나 화이자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보다) 훨씬 더 검증됐다는 근거가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더나-화이자 美 백신 안전성 두고 사회자와 설전
이름 잘 못 부른 것 두고서도 사회자와 언쟁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에 도전한 조경태 의원이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사회자와 연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정책 비판 등에 나서며 대여투쟁 선봉에 서는 모습을 보였지만, 사회자와 언쟁을 벌이는 모습들이 고스란히 드러나기도 했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윤동주 기자 doso7@

조 의원은 지난 11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국민들께서 모더나나 화이자 백신 좀 검증된 그런 백신을 맞고 싶어 한다"며 "성능이 좋고 또 검증된 그런 안전한 백신을 맞도록 하는 데 있어서 좀 더 정부가 솔선수범하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여야 한다 이런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자는 "미국에서 모더나나 화이자 백신 접종 후에 물론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만 사망자가 4000명에 달한다"며 "조 의원이 말씀하시는 부분은 제가 정치적인 주장인지 과학적인 사실인지 이것은 여쭤봐야겠다", "모더나나 화이자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보다) 훨씬 더 검증됐다는 근거가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이에 조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66%의 효능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에 사회자가 "과학적으로 66%와 70%와 90%가 어떤 백신의 효능에 관해서는 말할 게 없다는 거는 의학자들이 계속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이 "왜 미국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를 안 맞고 있어도 안 맞고 모더나나 화이자를 맞는지. 그리고 유럽에서는 왜 아스트라제네카의 접종을 제한하고 접종 금지하는 국가가 늘어나는지 이런 데 대해서 우리가 냉정하게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회자는 "미국 식약청(FDA)이 5월이나 6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승인하면 그때 맞아야 되냐"고 재차 반박했다. 이에 조 의원은 "접종의 선택은 자유이기는 한데 저는 화이자나 모더나를 맞겠다"고 말했다.

이 논쟁은 결국 조 의원이 "자꾸만 한쪽 편에 자꾸 드는 느낌이 든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이에 사회자 역시 "이런 식으로 백신 불안을 선전하고 선동하는 건 굉장히 좀 (부적절하다)", "조 의원이 의사 출신은 아니시잖냐"고 반박했다.

이후 조 의원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을 맞겠다고 한 주장도 현실과 다르다는 지적도 나왔다.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조 의원이 백신을 선택해 맞겠다는 주장이 다뤄지기도 했다. 서은숙 예방접종 피해보상 심의위원회 위원은 이 자리에서 "예방접종을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 자기 순서가 왔을 때는 맞아주시는 게 자신도 위하고 주변 사람도 위하고 단체를 위하는 길이라고 생각이 된다"고 언급했다.

조 의원의 수난은 계속됐다.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회자는 "조해진 의원, 아니 조경태 의원 지금 만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조경태 의원은 "제 이름을 조경태를 조해진이라고 하셨죠. 그런 식으로 사회를 보면 안 된다"고 반발했다. 사회자가 "조해진 의원도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해서 (실수했다)"며 "덕분에 조경태 의원의 이름은 더 뇌리에 확실하게 박히실 거 같다"고 밝혔다. 미안함을 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의도적으로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어떻게 조경태와 조해진이 이름이 같냐"고 항의가 이어졌다. 조해진 의원은 경남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을 지역구로 하는 정치인으로, 부산 사하구을 출신의 조경태 의원과는 같은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이라는 유사성을 갖고 있다.

사회자가 재차 사과하자 조 의원은 "마음에 담아두지 않으셔도 된다"면서도 "조해진 의원은 3선이고 저는 5선입니다.어떻게 헷갈릴 수 있냐, 게스트로 초대를 했으면 기본적인 그 정도는 알고 있어야 하지 않냐" 등의 항의는 계속됐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