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Pick] 직원 월급 핑계로 '지원금' 줍줍..'슈퍼카' 사들인 美 남성

이서윤 에디터 입력 2021. 05. 16. 08:00 수정 2021. 05. 16. 15:42

기사 도구 모음

현지 시간으로 10일 미국 뉴욕 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경찰은 사용 목적을 속이고 정부 지원금을 타내 슈퍼카 세 대를 사들인 사기 혐의로 38살 무스타파 카디리를 검거했습니다.

수사관들은 카디리의 주거지에서 람보르기니, 페라리, 벤틀리 등 값비싼 외제차 세 대를 발견해 압수 조처했습니다.

검찰은 카디리에게 금융 사기 네 건, 신원 도용 한 건, 자금 세탁 여섯 건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 회복을 위해 중소기업에 지급한 코로나19 지원금으로 혼자 호화스러운 생활을 한 미국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0일 미국 뉴욕 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경찰은 사용 목적을 속이고 정부 지원금을 타내 슈퍼카 세 대를 사들인 사기 혐의로 38살 무스타파 카디리를 검거했습니다.

카디리는 2020년 5월과 6월에 걸쳐 네 개의 가짜 기업체를 만들어낸 뒤 직원 임금 지급을 명목으로 코로나19 지원금을 타낸 혐의를 받습니다. 카디리는 가짜 기업을 꾸며내는 과정에서 타인의 이름과 사회 보장 번호를 도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카디리는 지원금으로 받은 500만 달러(약 56억 4,500만 원) 대부분을 호화 휴양지 여행과 슈퍼카 구매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사관들은 카디리의 주거지에서 람보르기니, 페라리, 벤틀리 등 값비싼 외제차 세 대를 발견해 압수 조처했습니다.

검찰은 카디리에게 금융 사기 네 건, 신원 도용 한 건, 자금 세탁 여섯 건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습니다. 미국 연방 지방 검찰청 대변인은 "카디리의 혐의가 모두 인정될 시 최대 징역 302년을 선고받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USAO_LosAngeles', 'azfamily' 트위터)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