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하태경 "고춧가루 뿌리지 말라" 홍준표 "음험한 기망정치"

입력 2021. 05. 16. 09:59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6일 "'뻐꾸기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음험한 목적을 갖고 국민을 기망하는 뻐꾸기 정치는 곧 탄로 나고, 정계에서 퇴출된다"고 했다.

이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등 과거 바른미래당에 몸 담은 소위 '탈당파'가 자신의 복당에 반대하는 일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洪 복당 놓고 설전
河 "막말 퍼레이드"
洪 "뻐꾸기 정치 말라"
무소속 홍준표 의원. [연합]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6일 "'뻐꾸기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음험한 목적을 갖고 국민을 기망하는 뻐꾸기 정치는 곧 탄로 나고, 정계에서 퇴출된다"고 했다.

이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등 과거 바른미래당에 몸 담은 소위 '탈당파'가 자신의 복당에 반대하는 일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26년간 아무 계파에 속하지 않고, 이 아사리판에서 국회의원 5선, 광역단체장 2선, 원내대표, 당 대표 2번, 대통령 후보를 할 수 있던 것은 바로 당당함에 있다"며 "비열한 정치를 하지 말고 당당히 정치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앞서서도 "뻐꾸기는 남의 둥지에 알을 낳는다"며 "남의 둥지에서 부화한 뻐꾸기 새끼는 제일 먼저 같은 둥지 내 알을 밀어낸다. 자기가 원 둥지 새의 새끼인양 그 둥지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뻐꾸기 새끼가 원 둥지 새의 새끼인양 행세하면 원 둥지 새 어미는 자기 새끼인 줄 알고 키운다"며 "그렇게 다 성정하면 뻐꾸기는 새로운 둥지로 날아간다. 사람은 뻐꾸기처럼 살면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 의원을 저격하고 있다.

그는 "국민의힘은 과거 홍 의원이 막말 퍼레이드로 망가뜨린 자유한국당이 아니다"며 "홍 의원 혼자 시대가 바뀐지 모르고 '도로 한국당' 깃발을 흔들고 있다. 모처럼 찾아온 당 쇄신과 정권교체 기회에 고춧가루를 뿌리지 말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