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비 오는 일요일, 꽉 막힌 고속도로.. "서울 방향 정체 오후 5시 절정"

나진희 입력 2021. 05. 16. 10:51

기사 도구 모음

16일 일요일은 전국에 비 소식이 있는 가운데 고속도로 교통량이 평소보다 감소했음에도 서울방향은 다소 혼잡해 정체가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오전부터 전국에 비가 예보돼 교통량은 평소보다 감소하겠다"며 "다만 서울방향 수도권 진출입 구간과 주요 노선 위주로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양재 부근~반포 6㎞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일요일은 전국에 비 소식이 있는 가운데 고속도로 교통량이 평소보다 감소했음에도 서울방향은 다소 혼잡해 정체가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을 394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3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39만대로 예측했다.

도로공사는 “오전부터 전국에 비가 예보돼 교통량은 평소보다 감소하겠다”며 “다만 서울방향 수도권 진출입 구간과 주요 노선 위주로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방향 정체는 오전 11시부터 낮 12시 사이 시작돼 오후 5시부터 6시 사이 극에 달하겠다. 이후 밤 9시부터 10시 사이 정체가 해소되겠으며 지방 방향 교통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은 양재 부근~반포 6㎞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부산방향으로는 반포~서초 2㎞ 구간에서 정체다.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 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대전 1시간32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33분△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3시간43분이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사진=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