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쿠키뉴스

"코로나 백신 상호인증 구체화된 것 없어..진도 더디다"

전미옥 입력 2021. 05. 17. 12:03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국제 사회의 '상호인증'이 구체화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17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해외 국가의 백신접종확인서는 위변조 가능성도 있고 각 나라마다 서식이 다르고 지역마다 서식이 다른 곳도 있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인증을 할 것인지 검토 중에 있다"며 "중국, 유럽, 미국 등 주요 국가 중에는 접종확인서를 보고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곳은 없다. 확인 시스템에 따른 문제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앞에 마련된 원스톱 코로나19 신속진단검사센터에서 학생 및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신속 분자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1.04.26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국제 사회의 '상호인증'이 구체화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위변조 우려 등을 불식할 시스템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17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해외 국가의 백신접종확인서는 위변조 가능성도 있고 각 나라마다 서식이 다르고 지역마다 서식이 다른 곳도 있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인증을 할 것인지 검토 중에 있다"며 "중국, 유럽, 미국 등 주요 국가 중에는 접종확인서를 보고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곳은 없다. 확인 시스템에 따른 문제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괌 정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백신 접종자에 대해 14일 자가격리를 면제한 바 있다. 다만 현재 미국 FDA는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에 대해서만 허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는 자가격리 면제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 이에 박인숙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면 괌에 가지 못한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차별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한 바있다. 

관련해 손 반장은 "괌을 비롯해 일부 관광이 중요한 나라, 지역에서 예방접종을 (자가격리 면제)인정해주겠다는 나라가 있지만 아직 그 시스템이 어떤지는 아직 파악을 못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박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백신이다. 해외 지도자층에서도 접종한 사람이 많은데 해당 백신 접종자를 입국 금지하는 것은 현실성이 없는 지적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를 입국금지하는 나라는 없다. 괌의 경우 자가격리를 면제한다는 것"이라며 "백신 상호논의는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다. 논의가 구체화되면 밝혀드리겠으나 전세계적으로 진도가 더디다"고 전했다. 

자유로운 세계여행 시기에 대해서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반장은 "해외여행은 상대국이 있고, 백신 여권을 통한 자가격리 면제 등은 상호주의에 입각해 체결해야 한다. 해당 국가나 우리나라 모두  백신 접종이 어느정도 이뤄져야 상호주의가 가능하다"며 "변이바이러스도 계속 나타나고 있고 변이 바이러스가 백신 여권 사용에 대한 중요한 요건이 될 수 있다. 지금 단계에서는 예단하기 이르다"고 했다. 

romeok@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