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쌍용차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작년 동기보다 적자폭 14% 감소

장하나 입력 2021. 05. 17. 13:54

기사 도구 모음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가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14% 가량 손실 규모를 줄였다고 17일 밝혔다.

1분기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2.9% 감소한 1만8천619대를 기록했으며, 매출은 5천358억원으로 17.5% 감소했다.

수출은 올해 들어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휴업 등 생산 차질 영향으로 확보된 수출 오더를 다 소화하지 못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했다고 쌍용차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차가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14% 가량 손실 규모를 줄였다고 17일 밝혔다.

쌍용차 조기 정상화 도보행진 (평택=연합뉴스)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이 17일 '쌍용차 조기 정상화를 위한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사진은 이날 송탄 방면으로 행진하는 쌍용자동차노동조합 임원단. 2021.5.17 [쌍용차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1분기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2.9% 감소한 1만8천619대를 기록했으며, 매출은 5천358억원으로 17.5% 감소했다.

쌍용차는 부품 협력업체의 납품 중단 등으로 생산 차질 여파로 판매가 감소했지만, 작년 말 출시된 더 뉴 렉스턴 효과 등 제품 믹스 변화와 비용 절감 등의 자구 노력으로 손실 규모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올해 들어 완연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휴업 등 생산 차질 영향으로 확보된 수출 오더를 다 소화하지 못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했다고 쌍용차는 전했다.

당기 순손실은 전년 동기(1천935억원)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한 863억원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생산 차질 방지를 위해 협력업체와의 협력은 물론, 부품 수급과 공급망 관리에 전사적인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에 이어 이달 초에는 티볼리 스페셜 모델을 선보이는 등 신모델 출시를 통해 판매 확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쌍용차 '2022 티볼리' 출시 [쌍용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쌍용차 관계자는 "더 뉴 렉스턴 스포츠와 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협력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라인을 정상 가동해 적체 물량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5일 법정관리 졸업 10년 만에 다시 기업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받은 쌍용차는 '회생계획인가 전 인수·합병(M&A)'을 통해 회생절차를 조기 종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쌍용차 노조는 이날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쌍용차 조기 정상화를 위한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