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비트코인 매각설에 머스크 "정말이야"..이번엔 또 "안 팔았다"

김은빈 입력 2021. 05. 17. 17:02 수정 2021. 05. 17. 17: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6일(현지시간) 비트코인 처분을 시사한 자신의 트윗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처분을 예상한 한 트위터 이용자의 글에 "정말이야(indeed)"라고 답글을 남겼는데, 이후 비트코인 가격이 8% 가량 급락하며 또다시 요동을 치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머스크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추측을 명확히 하자면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위터 이용자 @비트코인아카이브(@BTC_Arcive)가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언급한 뒤 비트코인 가격이 20% 떨어졌다"며 "사람들이 왜 화가 났는지 궁금할 것"이라고 남긴 트윗에 머스크가 이같이 답글을 남긴 것이다.

이에 앞서 머스크는 이날 @크립토웨일(@CryptoWhale)이라는 트위터 이용자가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다음 분기에 테슬라가 나머지 모든 비트코인 보유량을 팔아버린 것을 알게 되면 자책하겠지만, 나는 그를 비난하지 않을 것"이라고 트윗을 남기자 "정말이야(Indeed)"라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 트위터

머스크가 어떤 의미로 이런 댓글을 남겼는지에 대해선 해석이 분분했지만, 머스크가 테슬라의 비트코인 매각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이 외신 등을 통해 주를 이루면서 한때 비트코인 가격이 8% 이상 떨어지며 4만4700달러대로 거래되는 등 암호화폐 시장이 크게 출렁였다.

이와 관련해 포브스는 "'indeed'라는 머스크의 모호한 메시지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을 팔아치우도록 압력을 가하기에 충분했다"며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것으로 악명이 높지만, 오늘 하락 폭은 3개월 만에 최대치"라고 보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