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5·18민주화운동 41주년 하루 앞으로..이 시각 민주광장

김애린 입력 2021. 05. 17. 22: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광주]
[앵커]

1980년 5월, 신군부에 맞서 민주주의를 외친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 시각 현재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선 전야제가 열리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애린 기자!

전야제가 2시간 가까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저녁 7시 30분에 시작된 전야 행사는 이 시각 현재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기념해 결성된 합창단의 공연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늘 전야제 주제는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맞추다' 입니다.

오월 영령을 기리는 오월 풍물굿으로 문을 연 뒤, 모두 3부로 구성된 다채로운 공연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1부 연대의장에서는 미얀마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뜻깊은 행사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앞서 광주전남 곳곳에서 다양한 추모행사들이 열렸는데요.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선 유족회 등 오월 단체 주관으로 추모제가 진행됐습니다

41주년 당일인 내일 오전에는 '우리들의 오월'이라는 주제로 기념식이 거행될 예정입니다.

오전 10시부터 KBS1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되는 이번 기념식에선 41년 만에 얼굴이 담긴 사진이 발견된 고 전재수 군과 광주의 참상을 알리기 위해 필경사로 활약한 고 박용준 열사의 사연이 소개될 예정입니다.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두고, 정치권 인사들의 추모 발길도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여권 대권주자로 꼽히는 정세균 전 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대표 등이 광주를 찾았습니다.

오늘 전북 일정을 마친 정세균 전 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내일 아침 5·18국립묘지를 참배할 예정입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도 일찌감치 광주를 찾아 3박 4일 동안 머물렀습니다.

야권 대권주자인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5·18묘지를 찾아 참배했습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운천 의원은 보수 정당 인사로는 처음으로 5·18 유족회 초청을 받아 41주년 추모제에 참석했습니다.

지금까지 5·18민주광장에서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이성훈

김애린 기자 (thirst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