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커트 캠벨 美조정관 "현시점 쿼드 확대 계획 없다"

천금주 입력 2021. 05. 19. 06:55 수정 2021. 05. 19. 10:03

기사 도구 모음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현시점에서 쿼드(Quad)를 확대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현지시간으로 18일 캠벨 조정관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을 포함해 쿼드 참여국을 확대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19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현시점에서 쿼드(Quad)를 확대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현지시간으로 18일 캠벨 조정관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을 포함해 쿼드 참여국을 확대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19일 보도했다. 쿼드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을 견제하고자 미국, 일본, 인도, 호주 4개국이 결성한 협의체다.

보도에 따르면 캠벨 조정관은 “미국, 호주, 인도, 일본의 쿼드는 민주주의가 각국 국민과 더 넓은 세계를 위해 무엇을 함께 내놓을 수 있는지 보여주기 위해 설립됐다”면서 “(확대한다면) 정말로 우리는 이름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다만 “자유롭고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지라는 우리 공동의 가치는 역내 많은 다른 파트너들에 의해 분명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우리는 역내 협력을 계속 확대할 방법이 있으리라 생각하며, 이는 한국,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과 역내 다른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쿼드국을 중심으로 외교는 물론 경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가속하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직후 중국 견제 기치를 내걸고 쿼드 외교장관회의에 이어 쿼드 정상회의까지 개최하는 등 4개국 결집에 나서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가장 먼저 대면 정상회담을 했고, 코로나19 확산 일로에 놓인 인도에 구호 물품을 대거 보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중국과 각을 세우고 있는 호주에는 경기장에 홀로 내버려 두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이 맥락에서 미국 정부가 한국을 쿼드에 참여시켜 중국 견제 대열에 동참시키려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돼 왔다. 오는 2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쿼드 참여를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없지 않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