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가입자 42만명 돌파..누적예금 1조5000억원

입력 2021. 05. 20. 08:11

기사 도구 모음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이 2년9개월만에 누적 가입자가 42만명, 예금액은 1조5000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통장은 정부가 청년층의 내집마련과 목돈 적립을 돕기 위해 내놓은 것이다.

20일 국토교통부가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이 2018년 7월 시작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가입자는 42만7491명, 누적금액은 1조5353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년 청년 목돈 마련 돕기 위해 신설
당초 올해까지 운영되지만 연장될 가능성 높아
"소득 기준 완화해야" 의견도 나와
서울 서초구의 아파트 공사 현장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이 2년9개월만에 누적 가입자가 42만명, 예금액은 1조5000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통장은 정부가 청년층의 내집마련과 목돈 적립을 돕기 위해 내놓은 것이다. 통장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가입 소득기준을 완화하고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20일 국토교통부가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이 2018년 7월 시작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가입자는 42만7491명, 누적금액은 1조535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통장은 2018년 정부의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만들어졌다. 청년 특화형 청약통장으로서 목돈 마련까지 도와주기 위해 신설됐다.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청약 기능과 소득공제 혜택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10년간 연 최대 3.3%의 금리와 이자소득 비과세 혜택을 제공한다.

당초 만 19~29세를 대상으로 했으나 2019년 1월부터는 만 34세까지 넓혔다. 단,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의 근로소득, 2000만원 이하의 종합소득 등 소득제한이 있다.

신규 가입자는 시행 첫해인 2018년(7월 이후) 11만7164명에서 2019년 15만5935명, 작년 15만8519명에 이어 올해는 3월까지 3만5305명으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누적금액은 2019년 4월 5019억원으로 5000억원을 넘겼고 작년 5월 1조90억원으로 1조원을 돌파했으며 올해 3월 15조원을 깼다.

이 상품은 주택도시기금의 재무 건전성 등을 고려해 올해 12월 31일까지만 가입하는 일몰제로 운영됐지만 연장될 공산이 크다. 그동안 국토부는 통장의 일몰 연장을 기획재정부에 건의해 왔다.

이 통장이 청년층으로부터 큰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더 많은 청년이 혜택을 누리도록 소득 기준을 완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제시된다.

통장 가입을 위한 소득 기준이 너무 낮아 그동안 오른 집값 등 주택시장 환경을 생각하면 활용도가 다소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통장 일몰을 2024년까지 3년 연장하고 소득 요건도 근로소득은 3000만원에서 3500만원으로, 종합소득은 2000만원에서 2500만원으로 올리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최근 대표발의했다.

당정은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청약 관련 대출 상품 등의 혜택을 늘리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일환으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의 활용도를 더욱 높이는 방안도 함께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선 정부가 청년층의 당첨 확률을 높이기 위해 추첨제 물량 확대 등 청약제도를 다시 손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이미 정부는 추첨제 비중을 올릴 수 있는 대로 올려 놓았고 오히려 중년층 등 다른 세대가 역차별에 대한 불만을 보이는 상황이어서 제도 반영의 여지가 크지 않다는 시각이 많다.

ms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