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연이은 '부실급식' 논란.."살면서 못 먹어 서러워 본 적 있냐"

김현주 입력 2021. 05. 21. 07:04 수정 2021. 05. 21. 09:20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가 장병 급식 등 처우개선 종합대책을 내놓았는데도 일선 부대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자 또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소집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0일 오후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군단장, 함대사령관 이상 지휘관 등을 화상으로 소집해 주요 지휘관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군 소식통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사단 측 "제대로 된 급식을 하지 못한 데 대해 송구한 마음"
국방부가 장병 급식 등 처우개선 종합대책을 내놓았는데도 일선 부대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자 또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소집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0일 오후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군단장, 함대사령관 이상 지휘관 등을 화상으로 소집해 주요 지휘관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군 소식통이 전했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격리되는 장병 급식 및 시설환경 개선 추진 상황, 장병 고충 처리 및 소통체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후에 열리는 주요 지휘관 회의는 코로나19 방역과 격리 장병 생활 여건 보장을 위한 구체적인 이행 상황을 점검하는 자리"라며 "(국방부) 지침이나 제도 개선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 대변인은 "(국방부가 발표한 개선 대책) 이행 상황 점검도 포함되어 있다"며 "추가로 개선할 것이 있는지, 계속해서 논란이 되는 부실 급식도 전반적으로 살펴볼 기회가 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서 장관이 13일 만에 또 주요 지휘관 회의를 소집한 것은 '정량·균형 배식' 지시가 일선 부대에서 여전히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7일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내놓은 장병 처우개선 종합대책이 제대로 실천되지 않은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 것도 회의 개최 배경으로 꼽힌다.

서 장관은 지난 17일에는 충남 계룡대 지역 21개 부대의 격리자 급양 실태에 대한 감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일부 부대에서 격리 병사들의 폭로와 달리 정상적인 배식이 이뤄지는 것처럼 '허위보고'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병사들의 '부실 급식' 제보가 또 제기됐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전날 11사단 예하 부대 장병이 점심 배식 메뉴가 부실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밥과 국, 삼치조림 한 조각, 방울토마토 7개를 점심 배식으로 받았다"며 "1식 3찬은 지켰지만 살면서 못 먹어서 서러워 본 적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11사단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급식 과정에서 충분한 양이 제공되지 못한 부분과 관련하여 급식체계의 문제인지, 배식 과정에서 발생한 것인지 등에 대해 면밀히 조사 후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치와 토마토 등 과채류의 경우 2∼3일 분량을 수령하여 급식하는데 이 과정에서 부식 보관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여부에 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라며 "제대로 된 급식을 하지 못한 데 대해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육군본부는 해당 부대에 대한 긴급 감찰에 착수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